교차로 뉴스
조인스랜드

조달청 공급 레미콘마저 공급차질..전국 공사현장 ‘모래대란’

조인스랜드 | 기사입력 : 2018-10-24 13:28:00 프린트
바다골재 공급 중단이 장기화 되면서 국내 건설현장 등에도 비상등이 켜졌다. 건설공사 현장이 레미콘 등을 적기에 공급받지 못하면서 준공에 차질을 빚고 있기 때문이다. 더욱이 조달청에 공급하는 레미콘까지도 공급이 어렵게 되면서 각종 관급공사의 공기(工期) 연장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해양수산부는 바닷모래 채취가 해양생태계 파괴의 주범이라는 수협중앙회와 일부 어민의 일방적 주장만 받아들이고 있어 특단의 대책이 나오지 않는 이상 ‘골재 대란’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 ; ;

 ;[[공기(工期) 못 맞추는 현장 속출할 수도]]

골재 부족으로 가격이 상승하고 건설 공사 차질이 우려되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지난해 12월 국토교통부와 해양수산부 등이 참여한 가운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개최하여 ‘골재수급 안정화대책’을 마련·발표했다.

하지만 해수부는 자료 미비 등의 이유로 골재채취에 대한 국토부와의 협의를 번번이 지연시켜 골재 채취가 파행을 겪고 있다. 실제로 올해 남해EEZ(배타적경제수역)과 서해 EEZ를 포함한 바다골재 채취 지역 네 곳에서 2100만㎥의 바다 모래를 채취·공급토록 되어 있지만 채취 단 한 곳에서만 허가를 받아 바다골재를 생산하고 있고, 이 양마저 허가 쿼터의 38%인 780만㎥에 그치고 있다.

골재 채취 중단으로 바닷모래 가격이 3배 가까이 뛰었고, 건설 현장마다 레미콘을 확보하려는 경쟁이 치열해 지고 있다. 경남·부산·울산지역 건설공사에 투입되는 모래의 70% 이상을 공급하던 남해안 배타적경제수역(EEZ)에서 지난해 1월부터 바닷모래 채취가 중단돼 레미콘업체와 건설업계가 골재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모래를 주원료로 하는 레미콘업체들은 서해 EEZ에서 골재를 조달하지만 원자재값 폭등과 건설수요 감소로 가동률이 50% 이상 떨어질 정도로 심각한 수준이다.
대형건설사 한 관계자는 “바닷모래 골재가 부족한 것은 사실이며 이 상황이 장기화될 경우 건설업계에 미칠 파장이 매우 염려스러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관련 직원·가족 8만명 생계 위협 받아]]
더욱 심각한 문제는 레미콘을 적기에 공급하지 못해 도로와 항만 등 국책 공사 현장이 제때 완공을 하지 못해 국민 불편으로 이어진다는 점이다.

A지역 레미콘협동조합은 지난 16일 조달청에 관급공사 물량 공급이 어렵다는 공문을 보냈다. 조합은 이 공문에서 ‘최근 정부의 배타적 경제수역 바다모래 채취 금지로 잔골재(모래) 수급이 어려운 가운데 특히 바다모래를 전량 공급받는 지역의 업체는 재고량이 소진되고 대체 잔골재를 구할 수가 없다’며 ‘불가피하게 오는 11월부터 레미콘 생산이 원활하지 못 할 수밖에 없어 모든 현장에 공급차질이 예상됨을 사전에 알린다’고 밝혔다.

대형 국책사업인 부산항 신항 2~4단계 컨테이너부두 민간투자시설사업도 차질을 빚고 있다. 이 사업은 총 사업비 9534억원이 투입돼 5만t급 컨테이너선 3척을 동시 접안하며 화물을 자동 선적할 수 있게 최첨단 시설을 갖춰 동북아 물류거점도시를 구축한다는 계획 하에 추진되고 있다.

‘모래 대란’으로 각종 공사 현장은 공기 연장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정부 대책은 전무한 실정이다. 국토교통부는 바다골재 채취를 허가하려 하지만 해수부는 반대 입장을 고수하면서 전국 40개 골재생산업체는 대규모 감원과 생산시설 운행 정지 등 구조조정에 따른 심각한 후유증을 겪고 있다.

바다골재 업계의 한 관계자는 “최근 바다골재 산업이 무너져 대량 대규모 구조조정으로 임직원과 가족을 포함해 8만여명이 생계를 위협받고 있지만 해수부는 이에 ; 나몰라라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본 보도자료는 조인스랜드 에서 제공합니다.

기사에 대한 의견쓰기

교차로 선택교차로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