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차로 뉴스
조인스랜드

7월 건설 체감경기 위축…2014년 이래 최저

조인스랜드 | 기사입력 : 2019-08-01 17:19:00 프린트
지난달 건설 체감경기가 7월 기준으로 5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은 지난달 건설기업 경기실사지수(CBSI)가 전월 대비 3.6포인트 하락한 76.9를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7월 지수로는 2014년 7월 62.1을 기록한 이후 올해가 가장 낮은 것이다.

건설기업 경기실사지수는 대한건설협회 소속 일반 건설사업자의 체감경기를 지수화한 것으로, 기준선인 100을 밑돌면 현재의 건설경기 상황을 비관적으로 보는 기업이 낙관적으로 보는 기업보다 많다는 뜻이며 100을 넘으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
$IMG{FILE2019080100012}
 ; ;
CBSI는 지난 6월 정부의 노후 기반시설 32조원 투자 발표 영향으로 전월 대비 17.5포인트 상승한 80.5까지 반등했으나 7월 들어 혹서기 공사 물량 감소 등 계절적 요인과 최근 부진한 경기상황이 반영되며 다시 하락했다.

대형기업의 BSI가 전월 대비 8.4포인트 하락한 83.3으로 전체 지수 하락을 주도했다.

중견기업 BSI는 6월과 동일한 74.5, 중소기업 BSI는 2.0포인트 떨어진 72.1을 기록했다.

이달 전망치는 7월 대비 2.4포인트 높은 79.3으로 예상됐다.

박철한 부연구위원은 "지수가 장기 평균인 80선에도 미치지 못함에 따라 한동안 건설시장의 부진이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본 보도자료는 조인스랜드 에서 제공합니다.

기사에 대한 의견쓰기

교차로 선택교차로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