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차로 뉴스
조인스랜드

해외 부동산에 강남 큰손들 ‘우르르’…뉴욕 콘도미니엄 ‘불티’

조인스랜드 | 기사입력 : 2019-10-31 16:50:00 프린트
서울 강남에서 개인사업을 하는 김성택(65·;가명) 씨는 올 봄 미국 뉴욕의 브루클린을 다녀왔다. 우리나라의 고급 주상복합아파트에 해당하는 콘도미니엄 한
채를 분양받기 위해서다.

김씨가 분양받은 콘도미니엄은 전용면적 132㎡ 정도로 분양가가 50억~60억원 선이다. 30억~40억원 정도는 직접 송금하고, 나머지는
현지에서 대출로 조달했다.

김씨는 “미국 부동산을 구입하면 사실상 안전자산 격인 달러 보유를 늘리는 효과도 거둘 수 있어 콘도미니엄을 분양 받은 것”이라고 말했다.

[[지상 38층, 맨해튼이 한눈에]]

국내 자산가들이 해외 부동산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최근 국내 부동산시장의 불안정성이 커지면서다. 실제로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거주자가 해외
부동산을 사기 위해 송금한 금액은 6억2500만 달러였다. 5년 전인 2013년(1억8100만 달러)보다 3배 이상으로 늘었다.

이런 분위기가 올해도 계속되고 있다. 1분기에만 1억1200만 달러가 지출됐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이에 대해 정부의 강력한 부동산 규제로 투자처가 막힌 국내 유동자금이 해외 유망 부동산으로 눈을 돌리고 있기 때문으로 보고 있다. 투자처
를 찾지 못한 국내 시중 유동자금은 최근 1000조원을 돌파했다.

이런 가운데 미국 뉴욕에 콘도미니엄(고급 아파트)이 2차분 분양에 들어가 눈길을 끈다. 미국의 부동산 시행업체인 허드슨컴퍼니가 뉴욕의 대표적 주거지역
인 브루클린 하이츠에 건립 중인 콘도미니엄 ‘원클린턴’이다. 이 콘도미니엄은 최근 전체 133가구 중에서 1차분(원베드) ‘완판’과 2차분 ‘마감 임박’에 이어, 최근
3차분에 대한 분양을 시작했다.
 ;
$IMG{FILE2019103100026}

원클린턴 프로젝트는 뉴욕시가 운영하던 공공도서관 부지(약 2480㎡)에 공모를 통해 지상 38층의 콘도미니엄(133가구)과 새 도서관을 짓는 사업이다. 원
클린턴은 2017년 6월에 착공에 들어가 건물 골조는 이미 완성 단계다. 준공은 2020년 7월, 입주는 8월 예정이다. 현재 실내·;외 인테리어 공사가 진행 중이다.

건축과 설계, 인테리어는 허드슨컴퍼니가 이끄는 마블아키텍츠·;스튜디오DB·;DLAND스튜디오 등 드림팀이 맡았다. 콘도미니엄 내부는 미국식으로 1~4베드룸, 복층 구조로 다채롭게 구성됐다. 공급 평수는 25~120평까지 다양하다. 천정을 2.7~3m로 높이고 오크원목 바닥, 다중구역 냉·;난방 시스템 등을 적용했
다.

입지여건이 뛰어나다. 원클린턴이 들어서는 브루클린 하이츠는 뉴욕의 심장부인 맨해튼 접근성이 좋아 뉴욕에서도 주거 선호도가 높은 곳이다. 세계 금융의
중심지인 맨해튼이 지하철로 1개 정거장 거리에 불과하다. 지상 38층 고층 건물인 만큼 맨해튼을 한눈에 내려볼 수 있다.
 ;
$IMG{FILE2019103100027}

[[연 7% 안정적인 수익률 기대]]

분양은 국내 업체 셀레스코리아와 미국 현지 분양대행 전문회사 코코란이 함께 하고 있다. 분양 방식은 계약금 10%을 먼저 내고 준공 허가 후 잔금 90%를 치
르는 순서로 진행된다. 미국 규정 상 매매대금 전액을 에스크로 계좌에 예치하도록 규정하고 있어 안전한 투자가 가능하다. 국내 송금도 문제가 없다. 부동산취득 신고서만 은행에 제출하면 되기 때문이다.

분양가는 3.3㎡당 평균 6000만~7000만원 선이다. 이는 현지 시세로 합리적인수준이다. 현지 임대료는 원베드룸 기준 월 700만원 이상, 투베드룸 기준 월 1200
만원 이상이다. 대출은 50~60% 가능하며, 국내보다 3배 이상 높은 임대 수익률을 기대할 수 있다는 게 현지 업체 측의 설명이다.

셀레스코리아 영업총괄본부장은 “연 7%의 안정적인 수익뿐만 아니라 영주권 취득과 시세차익까지 기대할 수 있어 국내 자산가들의 관심이 높다”며 “이에 힘입어 올 2월 원베드룸 마감에 이어, 최근투베드룸도 마감이 임박한 상태에서 3차 분에 대한 분양에 들어갔다”고 말했다.

홍보관은 서울 강남구 선릉로 646 한미르빌딩 1층에 있다.

문의 02-6203-1004

김영태 기자 neodelhi@joongang.co.kr

 ;

본 보도자료는 조인스랜드 에서 제공합니다.

기사에 대한 의견쓰기

교차로 선택교차로선택